정보화마을 충북 증평 장이익어가는마을

HOME 마이인빌 메일 고객센터
충북 증평 장이익어가는마을 전경사진입니다.

전통놀이체험 사진

연인보쌈하기

연인을 자루에 보쌈해서 빨리 달리는 놀이

연인이 없을 경우 마음에 드는 사람과 함께합니다.

송산리에서 개발한 놀이 문화입니다.
보쌈은 약탈혼(掠奪婚)의 일종으로 정식 결혼을 하지 못한 빈한한 하층민이나 재가가 허용되지 않은 과부들, 양반가 자녀들의 액땜을 위해 이용되었다. 고려시대에는 ‘자녀안(子女案)’이라 하여 양반의 여자로 부정한 일을 하거나 3번 이상 개가한 여성의 소행을 적어 그 자손의 관직등용을 제한했으며, 조선 성종 때 《경국대전》에는 개가한 여자의 자손은 과거시험에 응시하지 못하도록 하여 여성의 재혼을 막았다. 이러한 사회적 제약으로 여성이나 남성이나 어려운 상황에 이르러 보쌈을 하였다. 보쌈은 남자약탈과 과부약탈로 나뉘는데 양반가 처녀의 팔자가 세어서 두세 번 시집가는 사주가 나오면 이를 막기 위해 미리 외간남자와 통정하게 하여 방지하였다. 또한 과부가 되었거나 소박을 맞은 여성이 평소 알고 지내던 남자와 재혼이 허용되지 않았으므로 과부의 부모와 합의를 하고 약탈하거나 내약 없이 약탈을 하여 함께 살았다. ‘과부업어가기’라고도 하는 과부보쌈은 대부분 내약이 이루어진 상태이며, 노총각보쌈 역시 그와 같다. 노총각 ·노처녀는 죽어 몽달귀신이나 원귀가 되므로 날이 가물거나 흉한 일이 생긴다는 민심도 이것이 용인되는 사유가 되었으나 약탈혼은 과부나 휴서(休書)인 이혼장을 받은 소박녀로 국한되었고, 액땜을 위한 남성보쌈이 있었을 뿐 인신매매의 차원이 아니었다. 속담에 ‘보쌈에 들었다’고 하면 남의 꾀에 걸려 들었다는 뜻으로 쓰인다.

본 체험은 송산3리 마을 앞에서 진행됩니다.